사립유치원 원장 “좌파 국회의원과 시민단체의 노이즈마케팅”

최근 드러난 사립유치원 회계 비리와 관련해 한 원장이 학부모들에게 “좌파 국회의원과 시민단체가 공모한 노이즈마케팅”이라고 주장한 편지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오늘(17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충남의 모 사립유치원 원장의 편지 등을 확보해 공개했습니다.

이 원장은 편지에서 “황당한 것은 비리 유치원 명단이라는 큰 타이틀을 해놓고 그동안 정기감사를 받은 저희 같은 유치원을 올려놓으니 마치 저희가 비리 유치원인 듯한 착각을 주었다는 것”이라며, “좌파 국회의원 그리고 좌파 성향의 시민단체가 공모하여 국감 기간 동안 사립유치원을 비리집단으로 모는 노이즈마케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텔레비전에서는 잘못된 일부 극소수 유치원 이야기를 모든 유치원의 일인 양 이야기 한다”면서 “교육은 가르침에서가 아니라 교육하는 사람에 대한 신뢰부터가 시작”이라고 덧붙였습니다.또 다른 사립유치원 원장도 학부모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부모님들이 자녀를 유치원에 보낼 때에만 학비지원이 되며, 자녀를 보내지도 않는 유치원에 국가가 돈을 지원할 이유는 없다”면서 정부의 지원이 유치원이 아닌 학부모에 대한 지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현재 사립유치원에 맞는 적합한 법률과 재무회계규칙이 없다”면서 “사립유치원은 규모도 영세한 곳이 대부분이고 원장 개인이 자기 재산으로 유치원 건물과 토지를 구입하여 교육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About the author

Add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